(Autodesk Sketchbook Pro for iPad)

    





많은 사람들이 i-Phone 크기만 키워놓은게 iPad라고 하던데..

나도 뭐 컴퓨터가 컴퓨터 다워야지 했었고..

하지만 이 영상을 보고 있자면 굉장히 매력적인 도구라 아니할 수 없다.

요즘엔, 그림그리는 시간과 색작업의 간편함을 위해

타블렛이란 보조 장치를 이용하고 있는데

아무래도 타블렛 같은 경우는 작업물이 보여지는 곳과 실제 작업하는 곳이 다를 수 밖에 없는 이유로

완전히 손에 익히는데까지 좀 시간이 걸리기도 하고,

손에 익숙해 졌더라도 직접 그림을 그리는 펜끝, 붓끝을 못보는건

보면서 작업할때의 그것과 비교할때  역시나 어딘가 허전할 수 밖에 없다..


물론

이런 부분 때문에 타블렛 노트북도 오래전에 나왔고 컴퓨터의 모니터에

직접 작업할 수 있는 형식의 타블렛도 출시되었다..

하지만 아마도 노트북의 경우 워낙 그림을 그리는 의도로 나온게 아니었던걸로 알고 있다.

필압문제와 같은 기본적인 기능에서 차이가 날 수 밖에 없었고..

후자의 경우 너무 비싸다는게 흠이라면 흠일 수 있겠다..

그렇다고 iPad가 그림을 그리기 위한 컴퓨터라는 얘기도 아닌게,

하드웨어 자체보다 소프트웨어 특징이 또 큰문제니까..

쨌든 훈훈하게 마무리 하자면 제목에서처럼 스케치북의 역할에 조금 더 가깝지 않을까 한다.



Posted by 꾸물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