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늦은 얘기일지 모르겠지만

지난 02월 24일부터 운전면허 시험의 간소화가 이루어졌다.





요로코롬..




그 배경이 2MB 가카께서 대통령 취임후,

운전면허 따는데 너무 돈이 많이 들고 시일이 오래걸린다는 말에 의해

그동안 수많은 개선안이 나오고 하는 등 복잡하고 말많던 운전면허취득과정이

이번에는 이렇게 바뀐것이라고 하는데..

자세한 취지는 잘 모르겠다. 워낙 갑작스레 일어났던 일이기 때문에

남들보다는 좀 늦은 나이, 작년 말에나 면허를 딴 나도

당시 시험을 준비할때 이런 얘긴 들리지도 않았으니까..

그래서 이 정책 시행에 관한 뉴스를 듣고

나의 얕은 지식으로 생각한 스토리는..

 


글로벌 경제 위기다 모다해서 전체적으로 뒤숭숭하다.
경기 침체로 인해 실업률도 높고, 시장엔 돈이 순환되지 않는다.
여기저기 중소기업이 망한다.
대기업도 쪼끔~~~~~ 어렵다고 한다.

 

그래서 2MB 가카는 다음과 같이 생각"했을지도 모른다."

 '자동차 기업을 살려야겠다.'

'왜 미국에 젊은 Mr.버락이도 연방정부 자금으로 자동차 회사 지원했다잖어'








-잠깐 여기까지 글을 쓰다가 문득 가카가 옹호하지 않았던 입장이면 어떡하지.. 하는 생각이 들어 검색을 해봤다.-

이명박 대통령, "미국 자동차 지원 잘못하면 WTO 규정 위반"
(원본기사 링크-근데 이건 원본이 잘려있어 네이버 기사로 연결함)

어라? 이런 얘길 했었군.. 지금까지 쓰던거 지워야겠네.. 뭔 뻘짓이냐..

잠깐.. 이 기사 밑에 관련기사가 있네..

이명박 대통령, "미국 자동차 살리는 게 한국에도 이익" (원본기사 링크)


음..
다시 써도 될것 같다.




아무튼, 운전면허 시험의 간소화로

사람들이 전보다 빨리, 저렴하게, 누구보다 빠르게 남들과는 다르게

면허를 따면, 자동차 판매가 증가하고 자동차 회사가 살아나고..

뭣보다 모든 산업의 집합체라고 할 수 있는 자동차 산업이 잘되면

그 하청업체(중소기업-생산)에서 부터 정유회사나 주유소라덩가, 보험과 같은 서비스업, 할부로 사야 하니까 금융업 까지

그래서 젖과 꿀이 흐르는 대한민국으로 라는 스토리였다.



이런 성질의 모습이랄까..






물론 면허시험 정책 하나갖고 이따위 근본도 없는 스토리로 나라 운영할 대통령이 어딨냐는 생각을 바로 했지만..

무슨 중고등학교 경제 교과서도 아니고..

그냥 뻘글.

 

 

 

 

 

 


어쨌든 마무리는 해야 하니까 좀 다른 얘기를 하자면,

난 한국영화를 좋아하지 않는편이다.

뻔하거나 근본도 없는 스토리로 만들어진 영화에 몇번을 데어봐서..일반화의 오류. 맞다.

하지만 그것보다 더 큰 이유는 그딴 영화를 들고 나와

눈요기나 자극적인 예고편 장면만 보여주고, 유명한 배우 방송 나와서 홍보해서는

대다수의 일반 시민들을 극장으로 불러 돈을 쓰게하는 그 꼴이 제일 아니꼽고 화가난다..


무슨 얘긴지 알겠지?

Posted by 꾸물 트랙백 0 :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