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들어오기 전 그림을 그릴땐

무조건 페인터로만 그렸다.

포토샵의 미끈거리는 듯한 브러쉬가 적응이 안돼서 그랬던 것이

자율, 타율, 어쩌다 보니 회사에 들어오고 나서는

포토샵만 쓰게됐다.

익숙해지면 좀 더 편한게 있더라..

특히나 가끔 바로 바로 수정하기 위해 레이어 편집이나 색상 조정등 할때는

확실히 페인터 보다는 포토샵이 더 강하기 때문에..

그러다 어떤 이미지를 보곤

집에 오자마자는 거짓말이고 밥을 먹고 간만에 페인터를 켜고

괜찮은 이미지 띄우고 그렸다.


그냥 툴은 툴일뿐이고 그리는 사람이 중요한거 같다.

뭘 따지겠나.. 닥치고 잘 그리면 될텐데..

잘그리면 되는데 말로 표현할 방법이 없네.



매번 view 선택하려하면 그림,미술 관련된건 없어

무시당하는 기분..



Posted by 꾸물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