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출처 - 네이버 영화 일루셔니스트 (The Illusionist 2010)



 
정말로 우연히 이 영화에 대해 알게 되었다.

친구집에 놀러갔다가 예고편을 우연히 보게되었는데, 예고편만으로도 날 극장으로 이끌기엔 충분했고, 바로 그 주 주말에 보러갔다.

유명한 디즈니나 픽사 드림웍스나 일본 애니메이션 혹은 애국심에 호소하는 한국애니메이션 같지 않아서

상영관이 극소수 였는데 이 영화 덕분에 오랫만에 광화문 씨네큐브에 들릴 수 있었다.


좀 새는 얘기일지는 모르겠지만 광화문 씨네큐브엔 눈살 찌푸리게 만드는 관객이 없어서 좋고

무엇보다도 상영시간을 칼같이 지켜준다. 물론 그렇기 위해서 광고는 개나 줘버렸다. 쵝오!!

많은 수의 객석을 갖고 있지 않고 매번 만석으로 꽉 들어차지도 않기 때문에 조용하고 소수정예의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암튼..

난 이 감독에 대해 기본 정보가 한개도 없으니 영화 얘길 하자면

우선 가장 눈에 띄고 대단하다 생각되는 부분은 역시나 애니메이션의 작화 퀄리티이다.

그림을 그려본 사람이라면 개인의 스타일, 취향을 떠나 얼마나 공들이고 잘 그렸는지 할말을 잃게 만들게 될것이다.

인물의 작화와 움직임도 더할나위 없이 훌륭했지만 개인적으론 영화 전체에서 느껴지는 손맛나는 배경에 엄지 손가락을 3개라도 들어주고 싶다.

어둠이 내리거나, 해가 뜨면서 바뀌는 빛과 구름과 안개, 바람. 자연표현은 정말 그 날씨가 느껴질듯 표현했고

도시나 시골풍경, 혹은 야경이나 실내의 조명과 빛이 들어오는 그런 모든 모습들 역시 나무랄데 없이 잘 나타냈다.

뭐 내가 워낙에 손맛 느껴지는 드로잉의 느낌을 워낙에 좋아해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어느 누구도 이 영화의 배경엔 불만이 없을거라고 내 왼쪽발 뒤꿈치 굳은살을 걸고 얘기할 수 있다.



난 지금 다니고, 일하고 있는 회사 다니기 전 조그마한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일을 했었다.

나야 애니메이션에 대한 전문적인 기술이나 지식이 부족하기도 했었고 업무가 다른 이유도 있었지만..(꼴에 콘티,기획 일을 했으니까..)

기획된 내용을 실제 애니메이터 분들이 작업하는 모습이나 그 작업물을 보면 

우리가 쉽게 쉽게 보고있는 애니메이션이 얼마나 많은 사람, 과정을 통해 만들어 지는지 놀랐었다.

이런 어려움과 시간, 비용 문제, 편의성, 기술의 발전과 함께 요즈음엔 애니메이션이 점점 3D화 되어가고 있고

그 수 역시 많아지며 지금 어린세대들에겐 그쪽이 더 익숙할지도 모르겠지만 

사람의 손으로 만들어 내는 화면은 -3D 그래픽이 절대 못따라온다고 말은 못하겠지만- 확실히 컴퓨터로 만들어내는 느낌과 확실히 다르다는건 말할 수 있다.

물론 이 만화에서도 일일이 그 각도를 돌려가며 그리기 힘든 복잡한 구조물들은 3D로 만들어 합성했지만

전체 화면의 인물과 색, 배경속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있다.

영화 내용에 관해선 다른 블로거들의 리뷰가 쎄고 쎘으니 게다가 난 그런거 쓰기 좋아하지도 않고..

그냥 시나리오가 약간 아쉬운 점이 있긴했다.

등장인물의 행동과 감정, 점점 변해가는 것들.. 등 이런것에 대한 납득이 조금 부족하지 않았나 싶었다.

그걸 제외하고는 잔잔하게 오랫동안 여운이 남는 수작이라고 말하고 싶다.



좀 덧붙여 얘길하면 대사가 거의 등장하지 않거니와 사실상 그 대사를 듣지 못한다 할지라도 영화를 이해하는데 그다지 문제가 되진 않는다.

그만큼 캐릭터의 연기와 연출만으로 내용을 이끌고 가는 능력과 완성도가 뛰어나다는 얘기가 될것 같다.

관심이 생겨 감독의 다른 작품도 찾아보니 참 색깔있는 사람이란 생각이 들었다.


또 하나, 영화가 끝나고 엔딩 크레딧이 올라갈때 보니 우리나라 하청회사가 은근히 등장하더라..

아직까지 애니메이션 하청쪽에선 우리나라가 뛰어난듯 싶기도 하고 기획과 자본이 언제나 문제인게 씁쓸하기도 하다.




 
일루셔니스트
감독 실뱅 쇼메 (2010 / 프랑스,영국)
출연 장-클로드 돈다,에일리 란킨,던칸 맥닐
상세보기
실뱅 쇼메(Sylvain Chomet) / 영화감독,애니메이터
출생 1963년 11월 11일
신체
팬카페
상세보기


 
Posted by 꾸물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