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캐릭터는 시나리오 설정상 드루이드(Druid)로 되어있었지만

좀 더 야생의 전사 컨셉으로 진행하게 되었다.

처음 아래와 같은 디자인을 진행했었는데

 


좀 구림.


참새도 아니고..


사슴인듯..


어깨에서 와이파이를 쏘는 캐릭터.. 의외로 얼리 아답터


의상제작의 어려움과 좀 더 원시적인 느낌이 필요할것 같아

자료로 수집한 한 이미지를 참고해서 그와 비슷하게 진행했다.

한마디로 위의 컨셉은 다 버려짐. ㅎㅎ




그나마 제작해야 할 부분이었던 창과 이 물고기 해골 모양의 목걸이만 좀 힘들게 작업하게 됐다.

처음엔 피라니아 방향으로 잡혔다가 심해어 쪽으로 작업함.

실제로 나온 모습이 생각보다 괜찮아서 내가 목걸이로 써도 좋겠다는 생각도 해봤다.

 

 





이플하우스 - 타레간 (Iplehouse - Taregan)


위에가 실제 인형 모습.

몸에 보이는 바디 페인팅도 내가 작업했다.

처음 의도는 정말 원주민처럼 색깔이 포함된 진흑이나 돌가루등을 물에 개어

손으로 슥슥 칠한 느낌으로 하는 것이었다.

그치만 몇번의 컨펌을 통해 지금처럼 깔끔하게 나오게 되었다.

잘 모르겠음. 좀 심하게 깔끔하다는 생각.


다행인건 캐릭터의 컨셉을 보여주기 위한 촬영용 이미지로 쓰이게 돼서

실제 저 바디 페인팅은 판매하지 않았다.

안그랬음 난 며칠동안 저것만 하고 있었을지도.. 그것도 손으로 일일이 작업해 가면서..

생각만으로도 두렵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꾸물 트랙백 0 : 댓글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