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트렉'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10.18 그림을 상상하기 (완성의 그림과 습작)






하루 한시간을 그래도 그럭저럭 해나가고 있는데 이게

어떤날은(이라고 하고 매일이라고 읽는다.) 말그대로 하루 한시간만 그림을 그리게 된다는 치명적인 약점이 있더라.

각설하고 이래저래 자료를 좀 보다가 생각이 나서 좀 끄적여 본다.

물론 그냥 흘려 듣고 보고 가는게 (비난과 욕 없이)나로서도 다행인 노릇이다.


 

http://www.cybo.jp/~eater/


핑계일지도 모르고 실력의 이유가 가장 크지만

왠지 그림이 딱! 하고 마무리가 지어진 그림에 대한 거부감이 있다는 건데,

뭐랄까 보는 사람의 입장에서 뭔가 그 이상의 상상을 하기가 힘들어 진다는게 나의 지론이다.

뭔가 덜 그린듯, 저 부분은 어떻게 할 수도 있겠네..하는 생각이 드는 그림을 보는게 더 즐겁다는 것.

물론대가들의 완성된 그림 앞에서 할말을 잃는 경우도 있지만 서도..

아무튼..




이 아저씨가.. 어쩌라고..모작하기도 힘들다고 나같은 범인들에게는 말이지..




같은 아저씨의 작품인데,

그렇다고 바로 위에건 할 수 있다는건 아니지만.. 이런 느낌이란 거지. 아..이 간지..


http://www.goodbrush.com/













아..할말이 없다.. 그냥 닥치고 대단하다..

그럼 다음3개의 그림을 보도록 할까..









그래도 위의 세 작가(Sargent, Degas, Lautrec)의 그림이 더 좋은건 어쩔 수 없는것 같다.

무엇보다 이런 습작같은(혹은 습작처럼 보이는) 것들은 그들의 작업 과정이 보이는것 같아 더욱 많은 공부가 되니까..

다시 한번 말하지만위에처럼 그릴만한실력은 안된다는게 중요하다.

하지만 "완성"의 단계에 이르러 봐야 얻는것이 더 많다는건 자명한 사실일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야 언제나 거기 까지일테고..

위의 6명의 작가의 그림들은..



http://www.artrenewal.org/asp/database/contents.asp<--여서 찾아 볼 수 있다. 그 외의 화가도 많은데 너무 많아서..


Posted by 꾸물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