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5_Siggraph>


<LS6_EGSR>



그림을 그리든 사진을 찍든뭘 하든지 간에 빛에 대한 이해가 가장 중요하지 않을까..

최적의 상태를 구현하기 위한 노력과 투자는 아낌없이.. 그게안된다면 많은 시간과 노가다 밖에는..

요새 또 의무감에 그림을 그려야 한다는 생각이 찾아왔다. 분명 좋지 않은건데..

그보다 안좋은건 게을러 졌다는 거고..

마지막으로 마음의 정화를 위해..음..




이 마음이 어디서 왔니?

이따금 화가 날 때가 있다.

그것도 가까운 인연이나
내가 도움을 주었던 사람 때문에
일어난 일일 경우에는 그 정도가 심하다.

그런 때,
한참 동안 화를 삭히지 못하다가
마음을 돌려 정리하는 데 두 가지 방법이 있다.

하나는 '내가 이러면 안되지' 하고 돌리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 이 마음이 어디서 왔나?'하고 돌리는 경우이다.

'내가 이러면 안 되지'하고 돌리다 보면
차츰 잘 돌려지게 된다.
그리고 '이 마음이 어디서 왔나?'하고 보면
그 근원지에 화가 나게 하는 실체란 없다.

실체도 없는 허깨비를 놓고
혼자서 고민하거나 싸우고 있는 것이다.

그러고 보면 화나는 것,
참고 돌리는 것,
실체가 없는 그 자리를 아는 것 등이 다 내 마음에서 비롯된 것이다.

이를 안다면
그 누구를 탓할 것도 없고
복을 지어 놓고 복 받기를 기다릴 일도 없다.

비단 화 나는 일에만 국한 되는게 아니다.
모든 일의 근본인 이 마음의 원리를 안다면
금방 놓아질 일인데 모르기 때문에
그게 이 순간에 전부인 줄 알고 붙들고 있는 것이다.


-나상호 지음 <마음아 마음아 뭐하니> 에서-

Posted by 꾸물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