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간만에 그림도 그리고 그 전에 과음을 했다..

주량이 주량인지라..

소주 반병을 마셨는데..

집에 오는 지하철에서 내내 자고, 머리는 뽀개질듯 아프고..

아.. 그전에 동대문 지하철 역 화장실에서 토하고..

그렇다.. 내 주량은 이정도다..음..

어쨌든..

요즘 하도 그림을 안그려서.. 집에 오자 마자

거의 의무감으로 그림을 그렸다..

뭐..보면 알겠지만..

그림..막 그린다..

그래서 항상 미완성..

큰일이지..

'내그림 내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하철.  (0) 2005.12.03
손에 잡히는게 없다..젠장..  (0) 2005.11.30
쌈지길 프로젝트 시안  (0) 2005.11.20
간만에 페인터 켜고..의무감으로..  (0) 2005.11.20
발레  (0) 2005.10.21
메두사  (0) 2005.10.19
마구 잡이  (0) 2005.10.10
인물 모작  (0) 2005.10.09
Posted by 꾸물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