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막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5.10 각막염. (2)

각막염.

2010.05.10 16:51 from 주저리 주저리









토요일 밤인가 컴퓨터를 하다가 눈에 뭔가 들어간거 같아서 눈을 비볐는데

 

계속 뻑뻑한 기분이 들어 화장실에 가서 거울을 보니까 왼쪽눈에 하얀게 보였다.

 

흐르는 물에 눈을 뜨고 씻어 보아도 없어지지 않아서 눈꺼풀로 그 위치를 문질러 보아도

 

그 하얀게 계속 그자리..

 

위 그림마냥 검은자 위 가장자리에 하얗게 무언가 생겼는데..

 

 

 

 

 

한 3년전쯤 잠안자고 모니터 앞에서 작업했을때

 

그때도 눈이 시큰거리고 충혈됐었다. 물론 그때도 저렇게 하얀게 검은자 위에 생겼었다.

 

그때 안과에 가서 선생님 말씀을 들어보니 각막염증 이라고..

 

너댓번 안과가서 안약넣고 눈 안에 연고 바르고 약먹고

 

집에선 2시간정도 간격으로 안약넣고 해서 한 열흘 고생한거 같은데..

 

그게 또 찾아왔다..

 

밝은 빛을 보면 눈이 시리고 벌겋게 충혈되고..

 

그것보다 안약 넣는게 익숙하지 않아 참 무섭다는..

 

그 안약이 익숙해 지면 바세린 같은 연고를 눈에 발라야 하는데 이것 또한 고역..

 

그나마 다행(?)인건 3년전 그때 눈 사진 찍어놓은걸 보니까 그땐

 

오른쪽 눈이 그랬더군..ㅎㅎ 다행인것도 같다..

 





왜 염증이 생기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마도

 

가끔씩 하는 FPS게임(A.V.A) 에서 사람들이 눈뽕 수류탄을 많이 던져서 그럴지도..

 

아님 요즘 환절기 때문에 눈에띄게 털이 많이 빠지는 고양이 때문인가..

 




아무튼 최근에 토렌트로 해적질(v.pirate) 하다가 결국

 

한쪽눈이 해적(n.pirate)이 되어 버렸네.. 

 

 

덧.

 

간만에 안과에 가려니까 치과, 소아과, 산부인과나 다른 병원에 비해

 

상대적으로 그 수가 적더라.. 뭐 대장항문 병원보다는 많겠지만..

 

나를 포함한 나이드신 분들이나 눈이 불편해 찾아오는 경우가 대부분 이었고,

 

그 외 젊은 사람들은 대체로 렌즈 문의나 라식 수술때문에 많이 찾아옴.

 

몇달전 사랑니 3개를 뽑을때 치과에 갔을때 이빨 하나 뽑는데 의료보험 적용해서

 

보통 7000원 정도 했었는데 안과는 눈 살펴보고 안약 넣어주고 해서 4500원

 

두 병원 다 약국에서 약까지 하면 10000원 이긴한데..

 

치과의사는 다른사람 입속 들여다 보고 주사 놔주고 이빨 뽑고 꼬매고 7000원..

 

그렇다고 안과 의사는 쉽다는게 절대 아니지만..

 

처음으로 치과가 싸다는 생각을 해봤다.. 

 

 

 

 

그림을 저렇게 그려 놓으니 뭔가

 

리히텐슈타인 행복한 눈물같네.. 예술 뭐 별거 아니네..ㅎ



'주저리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 이 개새끼들아..  (11) 2010.05.22
해피빈 그리고 올블릿  (0) 2010.05.13
국회의원 國會議員  (0) 2010.05.12
각막염.  (2) 2010.05.10
티스토리 초대장 배포.  (10) 2010.05.01
예비군 5년차..  (3) 2010.03.23
농구장 다녀왔씀..  (0) 2010.03.07
개새양  (1) 2009.02.06
Posted by 꾸물 트랙백 0 :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