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에서 엘레멘탈 가디언(Elemental Guardians) 라인을 본격적으로 들어가기 전에 곁다리로 기획한

이플하우스(Iplehouse) - 아비드(Arvid) 캐릭터에 대한 대략적인 컨셉 작업이다.

총들고 있는 캐릭터라고만 해서 별의 별 자료사진을 모으고 대강 큰 줄기를 놓고 어떤 녀석으로 할지 분위기를 잡아봤는데

결국 위에 그린 방향과는 별 상관없는 이미지로 결정 됐다.

나야 그닥 보스랑 안싸우고 신경쓸 일은 줄어서 좋았지만..ㅎㅎ

기쁨도 잠시..










맨 위 3장 24가지 총기 디자인을 하고 컨셉회의 이리저리 캐릭터와 비교해보고 옆에 세워보고..

아예 캐릭터 무시하고 총기 디자인만 얘기했다가 다시 4번째장 추가..

또 회의

마지막 5번째장 추가 작업.. 아마 이때는 오기가 생겨서 갈때까지 가보자 하는 마음이 생겼는데 40개째에서 stop.

대략 방향이 잡혀야 디테일이 들어가는데.. 어쨌든 이거 하고 한동안 A.V,A 안했던듯..

39개의 쓰레기와 함께 다시 디테일 작업 할 생각에 한숨 한번..

Posted by 꾸물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