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5.12 국회의원 國會議員







이건 다들 알고있을법한 ebs 지식채널 4년 임시직편.

더보기



국회의원 國會議員

[명사]<법률> 국민의 대표로서 국회를 이루는 구성원. 국민의 선거에 의하여 선출된다.
우리나라의 경우, 1999년 현재 임기는 4년, 정원수는 299명이다.
현행범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회기 중 국회의 동의 없이 체포 또는 구금할 수 없으며,
회기 전에 체포 또는 구금한 때는 현행범이 아닌 한 국회의 요구가 있으면 회기 중 석방하며,
국회에서 직무상 행한 발언과 표결에 대하여 국회 밖에서 책임을 지지 않는 면책 특권이 있다.


대한민국엔 단 299명만이 가질 수 있는 직업이 있다. 바로 국회의원이다. 
유권자의 심판을 통과한 299명의 당선인이 ‘금배지’를 달고 있다.
금배지는 이들의 위상을 어떻게 바꿔 놓을까.





◇억대 연봉자 = 국회의원이 되면 단숨에 억대 연봉자로 뛰어오른다.

국회 사무처가 발간한 ‘18대 국회의원 수당 및 제 경비 지원안내’ 책자에 따르면 18대 의원의 연봉은 1억1300만원(월평균 940만원)에 달한다.
영국 의원의 연봉인 6만 파운드(약 1억2000만원)와 비슷한 수준이다.
그러나 매달 지급되는 670만원 상당의 활동지원비를 합칠 경우 국회의원이 매월 수령하는 실제 금액은 1619만원에 이른다.
활동지원비엔 ▶차량유지비(125만원) ▶통신요금(91만원) ▶입법·정책개발비(233만원) 등이 포함돼 있다.
국회의원에게 면세 특권은 없다. 그래서 매달 소득세를 내야 한다. 국회 사무처 관계자는 “의원 기본급 520만원의 26%가량 소득세율을 적용받는다”고 말했다.
소득세는 의원 개인당 100만원 수준이라고 한다.
의원들은 그러나 지역구 관리 등으로 일반 ‘월급 소득자’에 비해 업무용으로 지출되는 돈이 많다고 토로하기도 한다.
한나라당의 한 초선 의원은 “억대 연봉이라곤 하지만 사무실 운영이나 지역구 관리에 쓰는 돈을 제외하면 태부족”이라며 “후원금이 적게 걷힐 경우 곤란을 겪는다”고 털어놨다.
이 때문에 의원들이 매달 지급받는 수당에는 ‘가계지원비’ 86만8400원이 별도로 잡혀 있다.


◇10여 명의 매니저 군단 = 국회의원은 이와 함께 10여 명의 보좌진을 꾸릴 수 있다.

기본적으로 ▶4급 보좌관 2명(연봉 6400만원) ▶5급 비서관 1명(연봉 5300만원) ▶6급 비서 1명(연봉 3600만원)
▶7급 비서 1명(연봉 3100만원) ▶9급 비서 1명(연봉 2400만원) 등을 채용해 업무 보좌를 받는다.
여기에다 인턴 직원을 수시로 뽑을 수도 있다. 또 의원에겐 82.5㎡(25평) 규모의 별도 사무실이 제공된다. 이 중 절반은 화장실이 딸린 의원 개인용 업무 공간으로 사용한다.
국회 사무처 관계자는 “의원 개인별 연봉과 수당 및 활동지원비는 연간 평균 1억9435만원”이라며
“여기에다 보좌진 연봉 등 사무실 운영비를 총 합산하면 의원 1인당 연 4억6872만원의 예산이 지원된다”고 밝혔다.


◇어딜 가나 VIP = 금배지는 특히 공항에서 위력을 발휘한다. 일반인은 보통 탑승 2시간 전에 공항에 도착해 출국 수속을 밟아야 한다.

그러나 관용 여권을 지닌 의원들은 출국 20~30분 전 공항의전실에 도착해 휴식을 취하다가 곧장 비행기에 오르면 된다.
한 재선 의원은 “국회의원이 돼서 가장 좋은 것 중 하나가 출국 절차가 간단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가 지난달 22일 이명박 대통령 초청 만찬에서 “국회의원 할 때는 비자 걱정을 안 했는데 (18대에 불출마해) 관용 여권을 반납해야 한다”며 푸념했을 정도다.

국회의원들은 국비로 해외에도 자주 나가는 편이다. 17대 국회에서만 100억원이 넘는 세금이 의원들의 의원 외교에 쓰였다.
특히 해외 방문 시 일부 대사관에선 의전 차량과 만찬 등을 준비하기도 한다. 금배지를 달면 KTX도 공짜로 이용할 수 있다.
2007년에 규정이 변경돼 요금을 우선 지급하지만 추후 국회 사무처에서 정산해 준다. 또 역마다 설치돼 있는 VIP룸도 사용할 수 있다.
부산 지역의 한 의원은 “비용 처리에 한계가 있는 항공기 대신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KTX를 주로 타고 다닌다”고 말했다.
항공기의 경우 의원별로 배정되는 출장비(지역구별 거리에 따라 월 8만~47만원) 내에서만 비용이 지원된다.


출처-위키기반 전문지식 사이트



"국회의원이란 직업은 꼭 마약과 같아요. 국회의원이 얼마나 좋은지는 해보지 않은 사람은 모릅니다."

지난 18대 국회 총선에서 떨어져 4월 이후 재선거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A씨가 어느 저녁 자리에서 구렁이 담 넘어가듯이 슬쩍 기자에게 한 말중에서..


-------------------------------------------------------------------------------------------------------------------


처음 국회의원의 하루일과가 궁금해서 검색을 시작하게 되었다.
근데 그들의 하루 일과에 대해서는 자료나 인터넷페이지 하나 볼수가 없었다.

기본적으로 국회의원의 근무는 정기국회와 임시국회 회기기간중
국회에 출석하는 의무이다.
이 이외에는 법안을 만든다건가 법안을 수정한다던가 하는 데에 많은 활동을 보내야하니 현장의 목소리도 들어야 한다고 한다.

난 그런 국회의원들이 일하는 모습을 어디 다큐멘터리, 혹은 소개 형식으로라도 한번 봤으면 좋겠다.
방송에 나와야 하니까 말도안되는 F.M.식 생활이라도 군 내부 모습을 심심찮게 볼수 있는 마당에
정말 국민들 세금으로 녹을 줄수 있는지 그 모습이 진짜로 궁금하다.
뭔가 불편하고 캥기는게 있어서 지금까지 그런 자료가 없는건지..
내가 못찾는거 갖고 혼자 열내는건지..
  

'주저리 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이버와 다음 검색 의문점.  (1) 2010.06.28
야 이 개새끼들아..  (11) 2010.05.22
해피빈 그리고 올블릿  (0) 2010.05.13
국회의원 國會議員  (0) 2010.05.12
각막염.  (2) 2010.05.10
티스토리 초대장 배포.  (10) 2010.05.01
예비군 5년차..  (3) 2010.03.23
농구장 다녀왔씀..  (0) 2010.03.07
Posted by 꾸물 트랙백 0 : 댓글 0